HOME > 해스텐스 스토리 > 해스텐스 역사 > Since 1852

해스텐스의 역사는 그레이엄 벨과 토마스 에디슨이 그들의 발명품인 전화기와 전구로 사람들의 눈과 귀를 밝히기도 전인 1852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본래 해스텐스는 고급 안장 제작 기업으로 시작되었는데, 당시에는 안장 제작자가 침대 매트리스도 함께 만들었기에, 해스텐스 역시 안장과 매트리스를 함께 제작하였습니다. 그 후 전문 침대 제작 기업으로 성장 시키기 위해 수공예 마스터 기술을 연마하고 발전 시켰습니다.
당시 최고의 침대를 만드는 나라는 영국이었고, 미국 역시 영국의 기술력을 단순화 시켜 침대 생산을 시작했습니다. 해스텐스는 영국과 미국 침대의 장점을 도입하고 스웨덴 감각을 결합시켜 침대 제조 기술을 한 단계 향상시켰고, 보다 편안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침대를 탄생시켰습니다.
해스텐스가 설립되었을 당시에는 기존의 침대보다 더 좋은 것을 만드는 것과 침대 제조 기술을 연마하여 재 창조 하는 것이 주 목적이었습니다. 이에 초기부터 모든 침대에 울코튼, 플렉스, 홀스헤어와 같은 최고의 천연 소재만을 침대의 충전재로 사용하였고, 전 제작 과정을 100% 수작업으로 진행하였습니다. 이런 장인 정신이 담긴 전통은 천연 소재에 대한 이해와 재료의 효능을 극대화 시키는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해스텐스는 고객의 편안한 수면을 위해 침대 제작과 개량에 끊임없는 연구를 거듭해왔으며, 그 결과 1952년 스웨덴 왕실 납품 업체로 선정되어 오늘날까지 왕실에 침대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1953년에는 당시 스웨덴 국왕 구스타프 6세 아돌프가 해스텐스 본사를 직접 방문하여 제품을 극찬하였고, 2006년에는 스웨덴 무역 협회(Swedish Trade Council)의 수출상을 현 스웨덴 국왕 칼 16세 구스타프에게 직접 수여 받았습니다.
해스텐스는 스웨덴 역사상 가장 오랫동안 침대 제작에 종사한 기업으로 지난 161년 동안 축적해온 경험과 지식으로 프레임 매트리스, 탑 매트리스, 특허 스프링을 도입시켜 침대 산업을 재 정의하고 모던화를 추구하는, 늘 선두에 서 있는 인터내셔널 프리미엄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Copyrightⓒ2011 Hästens. All rights reserved.
Hästens Worldwide